작성자 연구윤리정보센터 댓글 0 건 조회 164 회 작성일 21-01-29 10:40

순천청암대 여교수, 베낀 논문으로 교수 채용 ‘파문’

[서울신문/최종필 기자] 순천청암대가 논문 도용에 허위경력을 제출한 사람을 여교수로 채용해 파문이 일고 있다. 대학측은 이같은 내용의 진정이 들어왔는데도 한달이 넘도록 사실 파악도 하지 않고 있어 채용 비리 의혹을 낳고 있다.

28일 청암대학에 따르면 2015년 3월 A(여·46)씨를 향장피부미용과 메이크업 전공 교수로 임용했다. 당시 8명 신청자 중 합격된 A씨는 초빙분야(메이크업)의 관련된 학력이 없고, 산업체 경력 등 교원 자격기준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학위가 경영학이어서 기업경영 전공임에도 불구하고, 교수초빙 지원서에 미용경영이라고 허위 기재를 했다. 그의 석사학위와 박사학위 성적 증명서에서도 미용관련 교과목이 없다.

특히 A교수가 2013년 4월 피부미용학회지에 공동으로 게재한 ‘피부관리실 미백화장품 선호브랜드에 대한 성분현황과 만족도’의 연구실적 논문은 다른 대학 교수의 논문을 그대로 도용했다. 2008~2009년 광주소재 대학의 김모 교수의 ‘미백 화장품 브랜드 선호도 및 성분 조사’ 논문에 있는 내용과 거의 복사판이다.

A교수 논문 서론 도입부의 “오늘날 여성들의 사회 활동 증가와 여가 생활의 폭이 넓어지면서 아름다움에 대한 관심도도 높아지고 있다. 피부 미용이 미의 트랜드가 되면서... 많은 여성들이 맑고 깨끗한 투명한 피부를 가지고 싶어한다. 이러한 변화에 따라 고객의 욕구에 만족시키기 위하여...”는 김 교수의 논문 내용 그대로 옮겨쓴 글이다.

A교수의 20여개 실험·설문조사 데이터와 표로 기재한 분석 자료도 김 교수의 논문과 숫자 하나 틀리지 않고 동일하다. A교수는 이 논문을 제출하고 교수로 임용됐다. 논문 표절보다 더 심각한 연구부정행위로 임용취소 사유에 해당됨은 물론 형사처벌까지 갈 수 있는 사안이다.

지난달 29일 A교수의 재임용 계약을 앞두고 이같은 사실이 불거졌지만 일부 이사들의 묵인하에 다시 임용이 됐다. 당시 교수직에 서류를 냈던 지원자들과 최초 논문 작성자인 김 교수는 A교수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를 한다는 방침이다. 이같은 소식에 재학생 B씨는 “베낀 논문으로 학위를 받고 교수님이 됐다고 하니, 우리들도 시험칠 때 컨닝을 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무슨 낯으로 학생들 얼굴을 보며 강의를 하려는지 궁금하기까지 하다”고 고개를 갸우뚱거렸다.

이와관련 대학측은 “논문 표절에 대한 사실 여부를 확인할 조사 위원회 구성도 하지 않고 임용 취소를 할 수 없었다”며 “경찰 조사가 아니면 확인이 힘들다”고 밝혔다. A교수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했지만 ‘명예훼손 기사를 쓰면 법적 조치하겠다’는 회신만 오고 연결이 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A교수는 현재 동료 대학 교수들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훼손혐의 및 위증죄 등으로 불구속재판을 받고 있다.

 

<전체기사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순천청암대 여교수, 베낀 논문으로 교수 채용 ‘파문’

  • 작성일 21-01-29 10:40
  • 조회 164

순천청암대 여교수, 베낀 논문으로 교수 채용 ‘파문’

[서울신문/최종필 기자] 순천청암대가 논문 도용에 허위경력을 제출한 사람을 여교수로 채용해 파문이 일고 있다. 대학측은 이같은 내용의 진정이 들어왔는데도 한달이 넘도록 사실 파악도 하지 않고 있어 채용 비리 의혹을 낳고 있다.

28일 청암대학에 따르면 2015년 3월 A(여·46)씨를 향장피부미용과 메이크업 전공 교수로 임용했다. 당시 8명 신청자 중 합격된 A씨는 초빙분야(메이크업)의 관련된 학력이 없고, 산업체 경력 등 교원 자격기준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학위가 경영학이어서 기업경영 전공임에도 불구하고, 교수초빙 지원서에 미용경영이라고 허위 기재를 했다. 그의 석사학위와 박사학위 성적 증명서에서도 미용관련 교과목이 없다.

특히 A교수가 2013년 4월 피부미용학회지에 공동으로 게재한 ‘피부관리실 미백화장품 선호브랜드에 대한 성분현황과 만족도’의 연구실적 논문은 다른 대학 교수의 논문을 그대로 도용했다. 2008~2009년 광주소재 대학의 김모 교수의 ‘미백 화장품 브랜드 선호도 및 성분 조사’ 논문에 있는 내용과 거의 복사판이다.

A교수 논문 서론 도입부의 “오늘날 여성들의 사회 활동 증가와 여가 생활의 폭이 넓어지면서 아름다움에 대한 관심도도 높아지고 있다. 피부 미용이 미의 트랜드가 되면서... 많은 여성들이 맑고 깨끗한 투명한 피부를 가지고 싶어한다. 이러한 변화에 따라 고객의 욕구에 만족시키기 위하여...”는 김 교수의 논문 내용 그대로 옮겨쓴 글이다.

A교수의 20여개 실험·설문조사 데이터와 표로 기재한 분석 자료도 김 교수의 논문과 숫자 하나 틀리지 않고 동일하다. A교수는 이 논문을 제출하고 교수로 임용됐다. 논문 표절보다 더 심각한 연구부정행위로 임용취소 사유에 해당됨은 물론 형사처벌까지 갈 수 있는 사안이다.

지난달 29일 A교수의 재임용 계약을 앞두고 이같은 사실이 불거졌지만 일부 이사들의 묵인하에 다시 임용이 됐다. 당시 교수직에 서류를 냈던 지원자들과 최초 논문 작성자인 김 교수는 A교수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를 한다는 방침이다. 이같은 소식에 재학생 B씨는 “베낀 논문으로 학위를 받고 교수님이 됐다고 하니, 우리들도 시험칠 때 컨닝을 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무슨 낯으로 학생들 얼굴을 보며 강의를 하려는지 궁금하기까지 하다”고 고개를 갸우뚱거렸다.

이와관련 대학측은 “논문 표절에 대한 사실 여부를 확인할 조사 위원회 구성도 하지 않고 임용 취소를 할 수 없었다”며 “경찰 조사가 아니면 확인이 힘들다”고 밝혔다. A교수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했지만 ‘명예훼손 기사를 쓰면 법적 조치하겠다’는 회신만 오고 연결이 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A교수는 현재 동료 대학 교수들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훼손혐의 및 위증죄 등으로 불구속재판을 받고 있다.

 

<전체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