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연구윤리정보센터 댓글 0 건 조회 68 회 작성일 21-01-08 17:45

인문사회·이공 분야 학술연구지원 8546억 투입…신진연구자 지원 3937억 ‘최다’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인문사회·이공 분야 발전을 위한 지원금으로 지난해 대비 559억원 늘어난 8546억원이 투입된다. 교육부는 학문후속세대의 지원을 확대하고 균형 있는 학문 발전 유도를 목적으로 하는 ‘2021년 학술연구지원사업 종합계획’을 6일 발표했다.

올해 교육부는 34개 지원 사업에 총 8546억원을 투입해 1만4627개 과제를 지원한다. 주요 사업별 지원금은 △신진연구자 지원 강화 3937억원 △대학 연구기반 확충 2520억원 △학문 균형 발전 1329억원 △학술 기반(인프라) 구축 229억원 등이다.

■‘학문 후속세대’ 양성 집중, 신진 연구자 지원 3937억원 ‘최다 금액’ = 교육부는 ‘학문 후속세대’인 신진 연구자들이 연구에 몰입하는 환경을 조성하고, 창의적인 연구에 적극적으로 도전하는 데 중점을 뒀다. 해당 사업에는 가장 많은 3937억원이 배정됐다.

인문사회분야 학문후속세대가 단절 없이 연구하도록 인문사회학술연구교수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A유형은 신규과제 300명, 계속과제 300명 등 600명을 지원하며, B유형은 신규과제 2000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부터 성과확산센터 지원에도 나서기로 했다. 비전임 연구자에게 맞춤 정보 제공을 통해 학술활동에 몰입하고 지속할 수 있는 안정적인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서다.

이공 분야에서는 박사급 연구원의 성장단계를 고려한 ‘전주기 맞춤형 지원체계’를 구축한다. 박사과정생 연구장려금, 박사후 연수, 창의도전연구 등 신규 연구자 2050명을 포함해 박사급 연구자 총 4489명의 연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눈길을 끄는 부분은 해외 우수 연구기관에서의 장기 연수 지원을 신설했다는 점이다. 교육부는 미래선도 학문 분야의 고급 연구인력 양성을 위해 3년 이내 장기 연수자를 연 100명 규모 범위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비전임 교원의 안정적 연구를 위해 창의도전연구 연구비를 연 5000만원에서 7000만원으로 확대하는 방안이 더해졌다.

■대학 연구소, 연구거점으로 육성…지원 대폭 확대 = 교육부는 대학 내 특성화·전문화된 연구거점으로 대학 연구소를 육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신진 연구자들에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하고, 대학 연구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인적·물적 연구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인문사회 분야의 경우 인문사회 연구소 등 집단연구 지원 사업을 확대한다. 신규 연구소 57개소에 대한 지원도 이뤄질 예정이다.

연구소 연구인력, 행정인력 채용, 인건비 규모도 대폭 확대한다. 전임연구인력 채용 기준을 기존 2명에서 3명이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행정인력도 1명 이상 채용하게 해 안정적으로 연구할 수 있는 환경과 일자리를 제공한다.

이공 분야에서는 연구역량이 우수한 대학중점연구소 147개를 지원한다. 특히 기초과학 분야 ‘자율운영형 중점연구소’ 5개소를 선정해 ‘블록펀딩’ 방식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블록펀딩은 자체 중장기 발전계획에 따라 소규모 연구를 추진할 수 있도록 연구방향과 총액만을 결정하는 것을 의미한다.

대학 연구 시설·장비 공동 활용과 장비전담 인력의 전문적인 관리를 지원하는 ‘핵심연구지원센터’는 33개소에서 올해 53개소로 확대 조성한다. 필수 연구 장비 구축과 노후 연구 장비 교체도 지원할 예정이다.

■과학기술과 인문사회 간 융합 연구 12개 신설 예정 = 교육부는 소외돼 왔던 순수기초 분야를 국가차원에서 보호·육성하기 위해 전년대비 226억원 증액한 1329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인문사회 학문 분야 중 국가 차원에서 보호가 필요한 분야를 지원함으로써 해당 학문 분야를 보호하고, 다양성도 높일 계획이다. 관련 사업으로는 △인문사회학술연구교수(단기유형) △신진연구(소외·보호 유형) △중견연구 △명저번역 등이 있다.

과학기술 기반 사회문제 해결, 인문학적 가치를 고려한 과학기술 문제 해결을 위한 과학기술과 인문사회 간 융합 연구를 올해 12개, 연 3억원 규모로 신설할 계획이다. 기초 단계의 새로운 연구 분야 도전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보호 분야나 지역대학에 속한 우수 과학자가 학문후속세대를 채용할 경우 인건비를 2500만원에서 5000만원 추가 지원함으로써 해당 분야의 인력을 적극 양성한다.

■K학술확산연구소사업 신규 추진…10개소에 100억원 = 인프라 구축에는 229억원이 배정됐다. 학술생태계의 건강한 발전과 효율성 제고를 위한 학술성과를 확산하고, 연구윤리를 확립하는 것이 목표다.

우선 교육부는 한국학을 지원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ICT)을 연계한 한국학 자료(콘텐츠) 연구·제작·해외교류 등을 지원한다. 전 세계에 한국학 보급을 확산해 한국학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서다.

국내 연구소 지원을 위한 신규사업도 시작한다. 올해 추진하는 ‘K학술확산연구소사업’을 통해 10개 연구소에 총 1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해외 수요에 맞는 한국학 온라인 강좌 개발, 교재 제작·배포 등을 수행함으로써 학술 한국의 기반을 마련한다.

‘디지털 뉴딜’(지식플랫폼) 과제에 따라 학술데이터베이스(DB) 대학 사용권(라이선스) 구독을 확대하고, 세계 수준의 연구데이터베이스(DB) 구축 정책 연구를 추진해 연구기반도 마련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일반 학술 데이터베이스의 경우 대학 사용권 구독 지원을 39종에서 46종으로 늘린다. 활용도가 높은 주요 학술지·논문이 수록된 핵심전자저널도 2종까지 확대해 연구자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현재 별도 운영 중인 ‘연구윤리정보센터’ 기능은 ‘연구윤리지원센터’로 이관한다. 이를 통해 조직·기능을 확대하고, 연구윤리 정책의 중심 역할을 하겠다는 취지다.

교육부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1년 학술연구지원사업 관련 대학·연구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이달 중 사업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설명회 일정과 신규과제 공고문, 평가 일정 등은 한국연구재단·한국학진흥사업단·국가연구시설장비진흥센터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학술연구 지원은 연구역량 강화와 학문 균형 발전을 유도하고 새로운 지식 창출에 이바지해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하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중장기적이고 안정적인 학술연구지원을 통해 역량을 갖춘 대학과 연구자들을 양성하는 한편, 학문후속세대 지원과 보호·소외분야 지원을 통한 지속적이고 균형적인 학문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체기사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문사회·이공 분야 학술연구지원 8546억 투입…신진연구자 지원 3937억 ‘최다’

  • 작성일 21-01-08 17:45
  • 조회 68

인문사회·이공 분야 학술연구지원 8546억 투입…신진연구자 지원 3937억 ‘최다’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인문사회·이공 분야 발전을 위한 지원금으로 지난해 대비 559억원 늘어난 8546억원이 투입된다. 교육부는 학문후속세대의 지원을 확대하고 균형 있는 학문 발전 유도를 목적으로 하는 ‘2021년 학술연구지원사업 종합계획’을 6일 발표했다.

올해 교육부는 34개 지원 사업에 총 8546억원을 투입해 1만4627개 과제를 지원한다. 주요 사업별 지원금은 △신진연구자 지원 강화 3937억원 △대학 연구기반 확충 2520억원 △학문 균형 발전 1329억원 △학술 기반(인프라) 구축 229억원 등이다.

■‘학문 후속세대’ 양성 집중, 신진 연구자 지원 3937억원 ‘최다 금액’ = 교육부는 ‘학문 후속세대’인 신진 연구자들이 연구에 몰입하는 환경을 조성하고, 창의적인 연구에 적극적으로 도전하는 데 중점을 뒀다. 해당 사업에는 가장 많은 3937억원이 배정됐다.

인문사회분야 학문후속세대가 단절 없이 연구하도록 인문사회학술연구교수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A유형은 신규과제 300명, 계속과제 300명 등 600명을 지원하며, B유형은 신규과제 2000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부터 성과확산센터 지원에도 나서기로 했다. 비전임 연구자에게 맞춤 정보 제공을 통해 학술활동에 몰입하고 지속할 수 있는 안정적인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서다.

이공 분야에서는 박사급 연구원의 성장단계를 고려한 ‘전주기 맞춤형 지원체계’를 구축한다. 박사과정생 연구장려금, 박사후 연수, 창의도전연구 등 신규 연구자 2050명을 포함해 박사급 연구자 총 4489명의 연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눈길을 끄는 부분은 해외 우수 연구기관에서의 장기 연수 지원을 신설했다는 점이다. 교육부는 미래선도 학문 분야의 고급 연구인력 양성을 위해 3년 이내 장기 연수자를 연 100명 규모 범위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비전임 교원의 안정적 연구를 위해 창의도전연구 연구비를 연 5000만원에서 7000만원으로 확대하는 방안이 더해졌다.

■대학 연구소, 연구거점으로 육성…지원 대폭 확대 = 교육부는 대학 내 특성화·전문화된 연구거점으로 대학 연구소를 육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신진 연구자들에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하고, 대학 연구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인적·물적 연구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인문사회 분야의 경우 인문사회 연구소 등 집단연구 지원 사업을 확대한다. 신규 연구소 57개소에 대한 지원도 이뤄질 예정이다.

연구소 연구인력, 행정인력 채용, 인건비 규모도 대폭 확대한다. 전임연구인력 채용 기준을 기존 2명에서 3명이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행정인력도 1명 이상 채용하게 해 안정적으로 연구할 수 있는 환경과 일자리를 제공한다.

이공 분야에서는 연구역량이 우수한 대학중점연구소 147개를 지원한다. 특히 기초과학 분야 ‘자율운영형 중점연구소’ 5개소를 선정해 ‘블록펀딩’ 방식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블록펀딩은 자체 중장기 발전계획에 따라 소규모 연구를 추진할 수 있도록 연구방향과 총액만을 결정하는 것을 의미한다.

대학 연구 시설·장비 공동 활용과 장비전담 인력의 전문적인 관리를 지원하는 ‘핵심연구지원센터’는 33개소에서 올해 53개소로 확대 조성한다. 필수 연구 장비 구축과 노후 연구 장비 교체도 지원할 예정이다.

■과학기술과 인문사회 간 융합 연구 12개 신설 예정 = 교육부는 소외돼 왔던 순수기초 분야를 국가차원에서 보호·육성하기 위해 전년대비 226억원 증액한 1329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인문사회 학문 분야 중 국가 차원에서 보호가 필요한 분야를 지원함으로써 해당 학문 분야를 보호하고, 다양성도 높일 계획이다. 관련 사업으로는 △인문사회학술연구교수(단기유형) △신진연구(소외·보호 유형) △중견연구 △명저번역 등이 있다.

과학기술 기반 사회문제 해결, 인문학적 가치를 고려한 과학기술 문제 해결을 위한 과학기술과 인문사회 간 융합 연구를 올해 12개, 연 3억원 규모로 신설할 계획이다. 기초 단계의 새로운 연구 분야 도전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보호 분야나 지역대학에 속한 우수 과학자가 학문후속세대를 채용할 경우 인건비를 2500만원에서 5000만원 추가 지원함으로써 해당 분야의 인력을 적극 양성한다.

■K학술확산연구소사업 신규 추진…10개소에 100억원 = 인프라 구축에는 229억원이 배정됐다. 학술생태계의 건강한 발전과 효율성 제고를 위한 학술성과를 확산하고, 연구윤리를 확립하는 것이 목표다.

우선 교육부는 한국학을 지원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ICT)을 연계한 한국학 자료(콘텐츠) 연구·제작·해외교류 등을 지원한다. 전 세계에 한국학 보급을 확산해 한국학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서다.

국내 연구소 지원을 위한 신규사업도 시작한다. 올해 추진하는 ‘K학술확산연구소사업’을 통해 10개 연구소에 총 1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해외 수요에 맞는 한국학 온라인 강좌 개발, 교재 제작·배포 등을 수행함으로써 학술 한국의 기반을 마련한다.

‘디지털 뉴딜’(지식플랫폼) 과제에 따라 학술데이터베이스(DB) 대학 사용권(라이선스) 구독을 확대하고, 세계 수준의 연구데이터베이스(DB) 구축 정책 연구를 추진해 연구기반도 마련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일반 학술 데이터베이스의 경우 대학 사용권 구독 지원을 39종에서 46종으로 늘린다. 활용도가 높은 주요 학술지·논문이 수록된 핵심전자저널도 2종까지 확대해 연구자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현재 별도 운영 중인 ‘연구윤리정보센터’ 기능은 ‘연구윤리지원센터’로 이관한다. 이를 통해 조직·기능을 확대하고, 연구윤리 정책의 중심 역할을 하겠다는 취지다.

교육부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1년 학술연구지원사업 관련 대학·연구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이달 중 사업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설명회 일정과 신규과제 공고문, 평가 일정 등은 한국연구재단·한국학진흥사업단·국가연구시설장비진흥센터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학술연구 지원은 연구역량 강화와 학문 균형 발전을 유도하고 새로운 지식 창출에 이바지해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하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중장기적이고 안정적인 학술연구지원을 통해 역량을 갖춘 대학과 연구자들을 양성하는 한편, 학문후속세대 지원과 보호·소외분야 지원을 통한 지속적이고 균형적인 학문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체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