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연구윤리정보센터 댓글 0 건 조회 37 회 작성일 20-10-09 07:54

외부 전문가 평가·위원회 마련…연구비 부정 사용 막아야 

 

[연합뉴스/정윤주 기자] 연구원들의 연구비 부정 사용이나 부실학회 참여 등을 막기 위해 연구윤리 제도 구축뿐만이 아니라 운영수준 전반을 꾸준히 진단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연구재단은 4 '연구기관의 연구윤리 운영수준 진단에 관한 연구' 보고서를 통해 대학과 정부출연연구기관은 연구윤리를 점검할 때 ▲ 연구윤리 제도 ▲ 연구윤리제도 운영 ▲ 예방활동 등 3대 항목을 모두 진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대학은 매년 대학연구윤리실태조사를 통해 연구윤리 제도·조직, 연구 부정행위 발생 및 처리, 연구윤리 교육 및 예방·확산 등 3가지 부문을 조사하고 있다. 정부출연연구기관도 2년 주기로 연구 활동 지원역량평가를 받는다.
 
 
그러나 대학은 현황 위주만, 출연연은 연구윤리 제도만 다루는 바람에 연구윤리 운영 수준 전반을 진단하기 어렵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에 연구진은 기관 차원에서 연구윤리 운영 수준을 자체 진단한 후 이를 외부 전문가에게 평가받고, 위원회 등을 통해 개선사항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연구윤리 제도 구축 부문에서는 연구 부정 조사를 위한 전담조직과 연구윤리 교육 등을 위한 예산을 확보했는지 점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연구윤리 제도운영 부문에서는 제보 접수창구를 넓히고 제보자나 피조사자, 조사위원을 보호하기 위한 제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구윤리 예방활동 부문에서는 연구자들이 학회나 학술지의 건전성을 확인할 수 있는 절차를 마련하고 연구자를 대상으로 연구 부정 예방 교육을 정기적으로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과학 연구성과가 가치를 인정받으려면 윤리적 정당성이 필수이고, 학계와 연구계가 스스로 엄격한 연구윤리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전체기사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외부 전문가 평가·위원회 마련…연구비 부정 사용 막아야

  • 작성일 20-10-09 07:54
  • 조회 37

외부 전문가 평가·위원회 마련…연구비 부정 사용 막아야 

 

[연합뉴스/정윤주 기자] 연구원들의 연구비 부정 사용이나 부실학회 참여 등을 막기 위해 연구윤리 제도 구축뿐만이 아니라 운영수준 전반을 꾸준히 진단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연구재단은 4 '연구기관의 연구윤리 운영수준 진단에 관한 연구' 보고서를 통해 대학과 정부출연연구기관은 연구윤리를 점검할 때 ▲ 연구윤리 제도 ▲ 연구윤리제도 운영 ▲ 예방활동 등 3대 항목을 모두 진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대학은 매년 대학연구윤리실태조사를 통해 연구윤리 제도·조직, 연구 부정행위 발생 및 처리, 연구윤리 교육 및 예방·확산 등 3가지 부문을 조사하고 있다. 정부출연연구기관도 2년 주기로 연구 활동 지원역량평가를 받는다.
 
 
그러나 대학은 현황 위주만, 출연연은 연구윤리 제도만 다루는 바람에 연구윤리 운영 수준 전반을 진단하기 어렵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에 연구진은 기관 차원에서 연구윤리 운영 수준을 자체 진단한 후 이를 외부 전문가에게 평가받고, 위원회 등을 통해 개선사항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연구윤리 제도 구축 부문에서는 연구 부정 조사를 위한 전담조직과 연구윤리 교육 등을 위한 예산을 확보했는지 점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연구윤리 제도운영 부문에서는 제보 접수창구를 넓히고 제보자나 피조사자, 조사위원을 보호하기 위한 제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구윤리 예방활동 부문에서는 연구자들이 학회나 학술지의 건전성을 확인할 수 있는 절차를 마련하고 연구자를 대상으로 연구 부정 예방 교육을 정기적으로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과학 연구성과가 가치를 인정받으려면 윤리적 정당성이 필수이고, 학계와 연구계가 스스로 엄격한 연구윤리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전체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