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CRE 댓글 0 건 조회 126 회 작성일 20-06-19 17:51

[앵커]

국내 최대 보톡스 업체가 실험 결과를 조작했단 정황을 저희가 작년에 보도해드렸고 식약처가 이걸 인정했습니다. 허가받지 않은 원액을 쓰고 서류를 조작했는데, 별다른 문제 없이 시중에 유통됐습니다.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JTBC '뉴스룸' (2019년 5월 16일) : 제조번호를 마음대로 바꾸고 실험용 원액을 쓰는 등 조작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뒤늦게 품목허가 취소 결정이 내려진 제품은 메디톡신 3개 품목입니다.

2006년 국내 1호이자 세계 4번째 개발에 성공한 대표적인 보톡스 제품입니다.

지난해 국내 매출액만 400억 원이 넘습니다.

식약처는 메디톡스사가 생산과정에서 무허가 원액을 허가받은 것처럼 꾸미고 품질 실험도 조작했다고 확인했습니다.

2012년부터 2015년까지 반복해서 이뤄졌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내부 공익신고로 검찰수사가 이뤄지기 전까지 식약처는 전혀 몰랐습니다.

식약처는 유통 중인 제품을 폐기하라고 했습니다.

 

....

 

<전체 기사 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내 1호 보톡스 '메디톡신' 허가 취소.."실험 조작"

  • 작성일 20-06-19 17:51
  • 조회 126

[앵커]

국내 최대 보톡스 업체가 실험 결과를 조작했단 정황을 저희가 작년에 보도해드렸고 식약처가 이걸 인정했습니다. 허가받지 않은 원액을 쓰고 서류를 조작했는데, 별다른 문제 없이 시중에 유통됐습니다.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JTBC '뉴스룸' (2019년 5월 16일) : 제조번호를 마음대로 바꾸고 실험용 원액을 쓰는 등 조작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뒤늦게 품목허가 취소 결정이 내려진 제품은 메디톡신 3개 품목입니다.

2006년 국내 1호이자 세계 4번째 개발에 성공한 대표적인 보톡스 제품입니다.

지난해 국내 매출액만 400억 원이 넘습니다.

식약처는 메디톡스사가 생산과정에서 무허가 원액을 허가받은 것처럼 꾸미고 품질 실험도 조작했다고 확인했습니다.

2012년부터 2015년까지 반복해서 이뤄졌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내부 공익신고로 검찰수사가 이뤄지기 전까지 식약처는 전혀 몰랐습니다.

식약처는 유통 중인 제품을 폐기하라고 했습니다.

 

....

 

<전체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