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CRE 댓글 0 건 조회 17 회 작성일 20-01-15 21:18

국립정신건강센터, 연구 특수성·위험 최소화 등 6개영역 지침 명시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국립정신건강센터가 ‘재난 정신건강 윤리연구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국립정신건강센터(센터장 이영문)는 최근 재난 피해를 줄이고 피험자를 보호하기 위해 재난 현장에서 적용 가능한 정신건강 윤리연구 가이드라인을 공개했다.

 

국립정신건강센터 관계자는 “재난 정신건강 윤리연구 가이드라인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비교적 최근에 만들어져 권고되기 시작했다”며 “한국 실정에 맞는 가이드라인이 없어 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재난 발생 지역 구성원은 재난으로 인해 신체적, 정신적 피해를 입었을 가능성이 크다”며 “이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연구는 그 과정에서 2,3차 피해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더 신중해야 한다”고 정신건강 윤리연구 가이드라인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연구진은 지난 2019년 3월부터 11월까지 총연구비 1900만원을 투입해 국‧내외 문헌조사 및 전문가 설문조사, 공청회 등을 거쳐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연구는 일차적으로 검색 식을 통한 포괄적 문헌조사를 통해 근거를 수집한 후 기존 연구윤리가이드라인의 주요 근거를 찾아 초안을 작성했다.

또한 공청회를 통해 트라우마 스트레스에 전문성을 가진 국내 전문가로부터 감수과정을 거치고, 우리나라와 문화적‧제도적으로 유사하고 재난 정신건강지원 경험이 풍부한 일본과 대만 전문가에게 자문을 구하기도 했다.

 

<전체 기사 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내 첫 '정신건강 연구윤리 가이드라인' 공개

  • 작성일 20-01-15 21:18
  • 조회 17

국립정신건강센터, 연구 특수성·위험 최소화 등 6개영역 지침 명시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국립정신건강센터가 ‘재난 정신건강 윤리연구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국립정신건강센터(센터장 이영문)는 최근 재난 피해를 줄이고 피험자를 보호하기 위해 재난 현장에서 적용 가능한 정신건강 윤리연구 가이드라인을 공개했다.

 

국립정신건강센터 관계자는 “재난 정신건강 윤리연구 가이드라인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비교적 최근에 만들어져 권고되기 시작했다”며 “한국 실정에 맞는 가이드라인이 없어 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재난 발생 지역 구성원은 재난으로 인해 신체적, 정신적 피해를 입었을 가능성이 크다”며 “이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연구는 그 과정에서 2,3차 피해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더 신중해야 한다”고 정신건강 윤리연구 가이드라인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연구진은 지난 2019년 3월부터 11월까지 총연구비 1900만원을 투입해 국‧내외 문헌조사 및 전문가 설문조사, 공청회 등을 거쳐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연구는 일차적으로 검색 식을 통한 포괄적 문헌조사를 통해 근거를 수집한 후 기존 연구윤리가이드라인의 주요 근거를 찾아 초안을 작성했다.

또한 공청회를 통해 트라우마 스트레스에 전문성을 가진 국내 전문가로부터 감수과정을 거치고, 우리나라와 문화적‧제도적으로 유사하고 재난 정신건강지원 경험이 풍부한 일본과 대만 전문가에게 자문을 구하기도 했다.

 

<전체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