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CRE 댓글 0 건 조회 250 회 작성일 20-01-14 12:13

"출연연·과기원 논문 154편에 중학생 등 청소년 공저자…연구자·교수 자녀 포함”

과기정통부 “대학 입시 악용 가능성과 연구윤리 위반 가능성 살펴 엄중 조치”


25개 과학기술 정부 출연연구기관의 연구자들과 4대 과학기술원의 교수들이 발표 논문에 미성년 자녀를 공저자로 포함시켰다가 적발됐다.


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2007~2018년 출연연·4대 과기원 발표 논문 중 154편에 중학생 등 미성년자가 공저자로 등록됐고 연구자와 그 자녀가 나란히 이름을 올린 경우도 17건(10명)에 달했다.


과기정통부는 “기관들이 자체적인 1차 조사·검증 결과를 과기정통부에 제출했다”며 “다수는 연구·교육(R&E) 등 통상적인 학생 참여 프로그램으로 확인되나 이들 논문이 대학 입시에 악용됐거나 연구 윤리 위반 가능성이 있는지 등을 검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출연연과 과기원에서 청소년이 참여할 수 있는 연구개발(R&D)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미성년자의 공저자 참여가 늘어나긴 했으나 그 사이에 숨겨진 위법 사항을 가려내겠다는 얘기다. 과기정통부는 이달부터 연구개발정책실장을 단장으로 한 연구윤리점검단을 구성해 불법에 대해서는 엄중히 조치하기로 했다.

 

<전체 기사 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논문에 자식 이름 공저자 넣어…출연연 연구원·4대 과기원 교수 적발

  • 작성일 20-01-14 12:13
  • 조회 250

"출연연·과기원 논문 154편에 중학생 등 청소년 공저자…연구자·교수 자녀 포함”

과기정통부 “대학 입시 악용 가능성과 연구윤리 위반 가능성 살펴 엄중 조치”


25개 과학기술 정부 출연연구기관의 연구자들과 4대 과학기술원의 교수들이 발표 논문에 미성년 자녀를 공저자로 포함시켰다가 적발됐다.


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2007~2018년 출연연·4대 과기원 발표 논문 중 154편에 중학생 등 미성년자가 공저자로 등록됐고 연구자와 그 자녀가 나란히 이름을 올린 경우도 17건(10명)에 달했다.


과기정통부는 “기관들이 자체적인 1차 조사·검증 결과를 과기정통부에 제출했다”며 “다수는 연구·교육(R&E) 등 통상적인 학생 참여 프로그램으로 확인되나 이들 논문이 대학 입시에 악용됐거나 연구 윤리 위반 가능성이 있는지 등을 검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출연연과 과기원에서 청소년이 참여할 수 있는 연구개발(R&D)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미성년자의 공저자 참여가 늘어나긴 했으나 그 사이에 숨겨진 위법 사항을 가려내겠다는 얘기다. 과기정통부는 이달부터 연구개발정책실장을 단장으로 한 연구윤리점검단을 구성해 불법에 대해서는 엄중히 조치하기로 했다.

 

<전체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