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nter for Research Ethics Information
동향

동향

언론동향

4저자는 동료 교수 아들…그들 만의 거래

복사http://www.cre.or.kr/article/press_trend/1389806

◀ 앵커 ▶

저희 MBC는 고등학생 논문 저자의 실태를 계속해서 보도해드리고 있는데요.

교수가 자녀 이름을 자신의 논문에 대놓고 올리진 못하고, 동료 교수에게 부탁해 논문 저자로 참여시키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그 적나라한 실태를, 백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국내 학계의 권위를 인정받는 KCI급 논문 두 편입니다.

온라인 민주주의와 트위터를 다뤘습니다.

서울대 한 모 교수가 각각 제1저자와 4저자로 이름이 올라와 있습니다.

그런데 두 편 모두 공저자로 고등학생이 등장합니다.

두 학생이 누군지 확인해봤습니다.

먼저 국내 한 외국어고등학교에 다녔다는 송 모 군.

어머니가 연세대 교수입니다.

[조OO/연세대 교수]
"아이들이 좀 더 성장해나가길 원하는 게 부모 마음이다. 그런 얘기에요. 그런 차원에서 한OO 교수한테 제가. 훌륭한 선생님이고…부모가 자녀를 자기 랩(연구실)에 넣고 지도하는 건 불가능하잖아요. 자녀 교육에도 좋은 것도 아니고요."

이렇게 해서 한 교수, 자기 아들, 그리고 본인 순대로 이름이 올라갔습니다.

아들이 논문에 얼마나 참여했는지 여러 차례 물었지만, 밝히지 않았습니다.

또 다른 논문.

미국의 한 사립고등학교 학생이던 이 모 군은 아버지가 연세대 교수입니다.

[이OO/연세대 교수]
"아들이 관심있다고 하고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선 한 교수님이 제일 그쪽에 권위자시고 하니까 제가 부탁을 드린거죠."

고등학생들의 논문 기여 정도를 묻기 위해, 한 교수 연구실을 여러 번 찾아가고, 수차례 전화도 했지만, 답하지 않았습니다. 


<전체기사 보기>


작성자 CRE 등록일 2019-10-17 12:02
출처 MBC뉴스

댓글 0개 _광고성 댓글 및 비난/욕설 댓글은 삼가해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