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nter for Research Ethics Information
동향

동향

언론동향

자녀논문에 지도 대학원생 도움 제공 및 부당한 저자자격

복사http://www.cre.or.kr/article/press_trend/1389506

자녀 논문에 대학원생 동원…성균관대 교수 파면·수사의뢰

중앙일보 2019.03.25 12:00
교육부 조사에서 성균관대 A교수가 대학원생을 동원해 자녀 논문을 작성하는 등 갑질 행태가 확인됐다.(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중앙포토]

교육부 조사에서 성균관대 A교수가 대학원생을 동원해 자녀 논문을 작성하는 등 갑질 행태가 확인됐다.(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중앙포토]

 성균관대 교수가 자녀 논문에 자신의 제자인 대학원생들을 동원한 사실이 교육부 조사에서 밝혀졌다. 교수의 자녀는 이러한 연구 실적을 대학원 입시에도 활용해 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성균관대 교수 갑질 및 입학 비리에 대한 특별조사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성균관대 A교수는 수도권 한 대학에 재학 중인 딸의 논문 실험과 작성에 대학원생 제자들을 동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2016년 A교수 딸은 교육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주관한 '학부생 연구프로그램'에 선정돼 800만원의 연구비를 지원 받았다. 그런데 해당 연구과제의 동물 실험은 A교수 연구실에 소속된 대학원생들이 분담해 진행했다. A교수 딸은 연구실을 두세번 방문해 참관한 것이 전부였으며, 실험이 한창 진행되던 9월에는 교환학생 신분으로 캐나다로 출국해 실험에 참여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직접 실험에 참여하지 않았지만 A교수 딸은 동물 실험 결과를 바탕으로 한 보고서와 포스터 등을 만들어 대한면역학회, 한국과학창의재단 등에서 상을 받기도 했다. 이어 A교수는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한 논문 작성에도 대학원생들을 동원했다. 하지만 2017년 발표된 논문은 A교수 딸이 단독저자로 표시됐고 대학원생의 이름은 빠졌다. 

 실험 과정에서도 조작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A교수는 동물 실험 과정에서 일부 결과값이 가설과 다르게 나오자 대학원생에게 수치를 조작하도록 지시했고, 실험 결과와 다른 값이 논문에 반영됐다. A교수 딸은 이러한 연구 실적을 수도권 모 대학 대학원 입시 자료로 제출했고 최종 합격했다. 
  
 연구 뿐 아니라 봉사활동에도 대학원생이 동원됐다. A교수는 딸의 시각장애인 점자책 입력 봉사활동을 대학원생이 대신하도록 하고 54시간의 봉사활동 시간을 인정받았다. 대학원생에게는 사례금으로 50만원을 건넸다. A교수 딸은 대학원 입시 자기소개서에 봉사활동 실적을 포함했다. 
  
성균관대 전경 [중앙포토]

성균관대 전경 [중앙포토]

 A교수의 대학원생 동원은 딸이 고등학생일 때에도 이뤄졌다. 딸이 고3이던 2013년에 국제청소년학술대회에 참가했는데 발표자료(PPT) 작성을 대학원생에게 지시한 것이다. A교수 딸은 이 대회에서 우수 청소년 학자상을 수상했고, 대학 입시에서 '과학인재특별전형' 입시자료로 활용해 최종 합격했다. 
  
 교육부는 성균관대에 조사 결과를 통보하고 A교수를 중징계(파면)하라고 요구할 방침이다. 또 A교수 딸이 부당한 학업 및 봉사활동 실적을 대학원 입시에 활용한 것에 대해서는 해당 대학에 학칙에 따라 조치하라고 요구했다. A교수 딸이 받은 상은 수상 취소하도록 각 기관에 조사 결과를 통보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지난해 12월 성균관대 교수가 사적으로 대학원생을 동원한다는 제보를 받고 조사에 착수했다. 당초 A교수가 딸 뿐만 아니라 아들의 대학원 입학 과정에도 대학원생을 동원했다는 제보가 있었지만 교육부 조사에서는 밝혀지지 않았다. 
  
 교육부는 A교수를 형법상 업무방해죄, 강요죄 혐의로 수사 의뢰하고 A교수 딸도 업무방해죄로 수사 의뢰했다. 또 입시에서 대학원생의 도움을 받았다는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A교수 아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의뢰했다. 
  
 교육부는 복수의 대학원생 증언을 통해 A교수의 부정을 확인했지만 A교수 측은 관련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A교수는 대학원생의 도움은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고 주장하고 있고, 자녀도 연구와 논문 작성을 본인이 했다고 하고 있다"며 "자녀들의 입학취소 등 조치는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작성자 CRE 등록일 2019-03-25 02:49
출처 중앙일보

댓글 0개 _광고성 댓글 및 비난/욕설 댓글은 삼가해 주세요.

  •